본문 바로가기
자유 게시판에는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비방이나 험담은 자제 해주시기 바랍니다

4월의 환희 - 이 해인-

관리자2024.04.11 13:53조회 수 1댓글 0

    • 글자 크기

 

사월의 환희

 

​                   이해인

 

깊은 동굴 속에 엎디어 있던

내 무의식의 기도가

해와 바람에 씻겨

 

얼굴을 드는 4월

​산기슭마다 쏟아 놓은

진달래꽃 웃음소리 

설레이는 가슴은 바다로 뛴다

 

​나를 위해 목숨을 버린 

사랑을 향해 바위끝에 부서지는 그리움의 파도

​못자국 선연한

 

당신의 손을 볼 제

남루했던 내 믿음은

새 옷을 갈아 입고

​이웃을 불러모아

일제히 춤을 추는 

풀잎들의 무도회

 

​나는 

어디서나 당신을 본다

우주의 환희로 이은

아름다운 상흔을

눈 비비며 들여다본다

 

​하찮은 일로 몸살하며

늪으로 침몰했던

초조한 기다림이

​이제는 행복한 

별이되어 승천한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부활하신 당신 앞에

숙명처럼 돌아와

진달래 꽃빛 짙은

사랑을 고백한다

 

 

2024년 4월 11일 목요일

 

 

 

 

 
    • 글자 크기
중용中庸의 덕德 (by 이한기) 죽은 형을 그리며 시를 읊다/연암박지원 (by 이한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6 인생人生의 Rival 이한기 2024.04.16 25
445 삶, 이별, 죽음- 인도 록파족 관리자 2024.04.15 6
444 Mercedes-Benz Stadium 축구장에 다녀왔습니다 관리자 2024.04.14 3
443 미라보 다리 -아폴리네르- 관리자 2024.04.14 13
442 '가시의 화려한 부활' 감상 이한기 2024.04.14 17
441 내 글의 이해/송창재 이한기 2024.04.14 8
440 회원 여러분 가능하시면 웹싸이트에 마련된 각자의 글방에 자작글을 올리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관리자 2024.04.14 3
439 ‘주주들 난리 났다’ 테슬라 최신 자율주행, 상상 초월 근황 관리자 2024.04.14 1
438 이외순 회원님의 감나무와 텃밭 구경하세요 관리자 2024.04.14 3
437 익모초(益母草) 를 선물로 드립니다 관리자 2024.04.14 1
436 어미 오리와 22마리의 새끼오리들 관리자 2024.04.14 0
435 어느 노老교수의 이야기 이한기 2024.04.12 9
434 중용中庸의 덕德 이한기 2024.04.12 8
4월의 환희 - 이 해인- 관리자 2024.04.11 1
432 죽은 형을 그리며 시를 읊다/연암박지원 이한기 2024.04.11 12
431 [태평로] 김혜순 시인이 세계에 쏘아 올린 한국詩 관리자 2024.04.10 1
430 할미꽃 (白頭翁) 관리자 2024.04.10 1
429 시인 나태주가 말하는 어른, “잘 마른 잎 태우면 고수운 냄새 나” 관리자 2024.04.09 1
428 그대들이시여! (조선왕조실록 독후감) -아해 김태형- 관리자 2024.04.08 2
427 겨울비 내리는 애틀랜타에서 김태형 관리자 2024.04.08 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6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