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명오
- 칼럼니스트, 수필가, 시인
- 애틀랜타 한국학교 이사장, 애틀랜타 연극협회 초대회장 역임
- 권명오 칼럼집 (Q형 1,2집) 발간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 미주한인의 날 자랑스런 한인상, 국제문화예술상, 외교통상부 장관상, 신문예 수필 신인상 수상

알 길 없는 미래

RichardKwon2022.08.02 12:31조회 수 19댓글 2

    • 글자 크기

알 길 없는 미래

                                        지천 ( 支泉 ) 권명오.

과거는 알 수 있지만

미래는 알 수 없다


아는 것은 유한하고

모르는 것 무한하다 


과거는 갈 수 없고

미래는 갈 수 있다


알 수없는 길 


닥처올 내일을 향해

기도를 한다

    • 글자 크기
나무와 숲 사람 마음

댓글 달기

댓글 2
  •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절대자에 의존토록 하는

    것 같습니다. 

    기도하시는 믿음 존경합니다.

    강한 Message를 주는 글

    잘 감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건필,건행健幸하시기 바랍니다.

  • 두 선배님들의 글과 평이 참으로 정답고 보기 좋습니다.


    '알 길 없는 미래'라서

    우리들은 그것을 '희망'이라고도 하고 

    '꿈'이라고도 하는 것이겠지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2 종영 2024.02.24 8
191 귀향 2023.10.29 6
190 추억의 코스모스.1 2023.08.02 16
189 옹야 옹야 2023.07.09 9
188 6월의 길목 2023.06.15 18
187 친구의 마지막 카톡 2023.05.08 17
186 봄의 찬가 2023.03.11 12
185 3.1 절 104 주년 2023.02.12 11
184 타향이 된 고향. 2023.01.31 25
183 알 길없는 심성 2023.01.13 50
182 망년의 언덕 2022.12.24 23
181 내일을 향해 2022.11.01 24
180 유구 무언 2022.10.15 13
179 선생2 2022.10.03 22
178 세월2 2022.10.03 21
177 낙원1 2022.09.16 18
176 생과 사1 2022.09.11 41
175 나무와 숲2 2022.08.10 23
알 길 없는 미래2 2022.08.02 19
173 사람 마음1 2022.08.02 2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