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잠 좀 자자

석정헌2022.12.06 11:53조회 수 18댓글 0

    • 글자 크기

 

      잠 좀 자자

 

           석정헌

 

곰탕 끓인 뼈다귀를 보고

저녁 굶은 강아지

목줄에 매여 짖어댄다

지친 강아지 조용할 때도 되었건만

달빛에 일렁이는 나무 그림자에

또 짖어된다

 

제몸의 무게도 감당하지 못하면서

부화뇌동한 무리들과

무게를 더하려

남의 살을 난도질하여 제 몸에 보탠다

그 무게 견디지 못하고

허벅지 까지 늪 속으로 빠진줄도 모르고 다시 난도질한다

 

뼈다귀 물고나면 조용하겠지

먹을 것 없다고 또 짖을라나

잠 좀 자자

    • 글자 크기
×× 하고있네 비 오는 날의 오후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6 봄은 오고 있는데 14 시간 전 5
895 떠난 사랑 2023.01.23 13
894 내 그럴 줄 알았다 2023.01.10 27
893 허탈 2023.01.09 28
892 섣달보름 2023.01.07 18
891 아픈 사랑 2022.12.28 34
890 물처럼 2022.12.25 18
889 불복 2022.12.17 46
888 크리스마스, 따뜻한 귀퉁이 2022.12.16 36
887 ×× 하고있네 2022.12.14 54
잠 좀 자자 2022.12.06 18
885 비 오는 날의 오후 2022.12.03 12
884 가을을 떠난 사람 2022.11.16 14
883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2022.11.05 14
882 시르죽은 70여년5 2022.11.01 36
881 귀찮다 이제 늙었나보다12 2022.10.28 39
880 개꼬리 삼년 묵어도 황모 못 된다2 2022.10.17 21
879 60년대의 영주동 2022.10.08 19
878 마지막 길8 2022.10.04 34
877 그리움7 2022.09.28 3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45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