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내 그럴 줄 알았다

석정헌2023.01.10 11:02조회 수 41추천 수 1댓글 0

    • 글자 크기

  내 그럴 줄 알았다

 

       석정헌

 

함부로 내리는 햇살도

어느 것 하나 외면하지 못하고

닿는 곳 마다 따뜻함을 배풀고

주변을 환히 밝힌다

 

세월을 가슴으로 노닐지 못하고

건성으로 걷다가 곁눈짓 한 번의

더러운 야망으로

신열매는 쳐다보지도 않고

단열매는 모두 취하고 

말도 안되는 야합이

뜻대로 안되니

맵고 시린 바람 핑계로

손님처럼 가버린

미련스러운 한 얼굴이

잡동사니 속에서 보인다

    • 글자 크기
떠난 사랑 허탈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5 이별 그리고 사랑 2023.04.23 23
904 치매 2023.03.31 17
903 꽃샘추위 2023.03.29 19
902 다시 꽃은 피고 있는데 2023.03.06 21
901 사랑의 미로 2023.02.18 30
900 거미줄 2023.02.14 21
899 신의 선물 2023.02.10 20
898 일상 2023.02.08 18
897 허무 2023.02.07 15
896 봄은 오고 있는데 2023.01.26 28
895 떠난 사랑 2023.01.23 25
내 그럴 줄 알았다 2023.01.10 41
893 허탈 2023.01.09 31
892 섣달보름 2023.01.07 21
891 아픈 사랑 2022.12.28 38
890 물처럼 2022.12.25 20
889 불복 2022.12.17 49
888 크리스마스, 따뜻한 귀퉁이 2022.12.16 38
887 ×× 하고있네 2022.12.14 57
886 잠 좀 자자 2022.12.06 2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47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