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뭘 아느냐

2018.09.29 03:14

Jackie 조회 수:19

            뭘 아느냐


                        유당/박홍자


       답답 함이 밀려 온다

       가슴 풀어 놓고 소리내어

       울고 프다

       긴세월도 아닌데 어쩌라고

       너는 그렇게 나는 이렇게

       그냥 나름대로 살자꾸나

       지혜롭지 못한 행위가

        나를 더 괴롭힌다

        어자피 사는거 편안한

        생각을 가지면 괴롭지 않을 텐데

        너의 잘난 척이 내마음에 흠이

        더 크게 그림자 일 뿐이다

        알겠느냐      

        상처로 남는 몰이해가 너를

        붙잡고 평생 늘어 질텐데

        가엽고 애달픈 인생이

        어쩔 도리가 없는데

        한많은 인생길을 그냥 걸으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그래 Jackie 2021.01.29 5
126 그래 Jackie 2021.01.29 9
125 독 사진 Jackie 2021.01.05 17
124 [4] Jackie 2021.01.01 30
123 판사와 아들에 규합의 결과를 항소 한다 [3] Jackie 2021.01.01 23
122 어느기억 [4] Jackie 2020.12.23 58
121 구속에서 벗어나 [3] Jackie 2020.12.21 30
120 늘 오가는 일상 처럼 Jackie 2020.11.02 29
119 무제 [1] Jackie 2019.05.21 37
118 유채꽃 밭 Jackie 2019.05.21 33
117 壽命歌 Jackie 2019.03.19 19
116 소녀야 Jackie 2019.03.06 25
115 친구 Jackie 2019.02.14 30
114 호흡 [2] Jackie 2019.02.14 31
113 건너마을 Jackie 2018.10.27 24
112 빈자리 Jackie 2018.10.25 38
111 그 곳에는 Jackie 2018.10.18 20
» 뭘 아느냐 Jackie 2018.09.29 19
109 세월의 산맥 Jackie 2018.09.21 27
108 떠돌이 별 Jackie 2018.09.08 24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