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2021.01.01 04:16

Jackie 조회 수:30

                 또

                 

                          유당 박홍자                      


     웃음이 사라진 삭막함 뿐인 입술

     슬픔이 한가득인 눈동자

     차라리 이럴땐 귀라도 먹었스면

     창박 너머 소란한 이방인들의 괴성

     쿠르르광꽝 그 뿐이랴 야릇한 합창 까지

     뒤늦게 찾아온  늙은이의 질투

     아들 여석은 마누라와 함께 좋은델 갔겠지?

     이미친 여인이 얼토당토 않은 생각으로

     유치한 그림을 그리고 있구나?

      내년에도 이렇게 라도 살아야 겠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그래 Jackie 2021.01.29 5
126 그래 Jackie 2021.01.29 9
125 독 사진 Jackie 2021.01.05 17
» [4] Jackie 2021.01.01 30
123 판사와 아들에 규합의 결과를 항소 한다 [3] Jackie 2021.01.01 23
122 어느기억 [4] Jackie 2020.12.23 58
121 구속에서 벗어나 [3] Jackie 2020.12.21 30
120 늘 오가는 일상 처럼 Jackie 2020.11.02 29
119 무제 [1] Jackie 2019.05.21 37
118 유채꽃 밭 Jackie 2019.05.21 33
117 壽命歌 Jackie 2019.03.19 19
116 소녀야 Jackie 2019.03.06 25
115 친구 Jackie 2019.02.14 30
114 호흡 [2] Jackie 2019.02.14 31
113 건너마을 Jackie 2018.10.27 24
112 빈자리 Jackie 2018.10.25 38
111 그 곳에는 Jackie 2018.10.18 20
110 뭘 아느냐 Jackie 2018.09.29 19
109 세월의 산맥 Jackie 2018.09.21 27
108 떠돌이 별 Jackie 2018.09.08 24
위로가기